눈물 흘린 유한준 "최고의 선수 아니지만, 가장 행복하게 은퇴"

스포츠뉴스

눈물 흘린 유한준 "최고의 선수 아니지만, 가장 행복하게 은퇴"

링크탑 0 16 05.14 21:08

18년 선수 생활에 마침표…"꼬마 시절 뛰었던 이곳…정들었던 곳에서 작별"

눈물 참는 유한준
눈물 참는 유한준

kt wiz 유한준이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은퇴사를 전하다 눈물을 참고 있다. [kt wiz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8년의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프로야구 kt wiz의 유한준(41)은 눈물을 참지 못했다.

유한준은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은퇴사를 전하다 북받치는 감정을 억누르지 못했다.

그는 "꼬마였던 30여 년 전 이곳 수원야구장(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경기했던 것이 생각난다"며 "이제는 정들었던 이곳에서 여러분께 작별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KBO리그를 거쳐 간 훌륭한 선수들보다 좋은 기록을 내진 못했지만,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은퇴하는 것 같다. 감사하다"라며 흐느꼈다.

2004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유한준은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를 거쳐 2015년 kt에 둥지를 틀었다.

관중들에게 감사 인사 전하는 유한준
관중들에게 감사 인사 전하는 유한준

kt wiz 유한준이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kt wiz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그는 2021년 kt를 통합 우승으로 이끈 뒤 은퇴를 선언했고 kt 구단 직원으로 새 출발 했다.

유한준은 KBO리그 1군에서 1천650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302, 151홈런, 883타점을 올렸다.

유한준은 이날 친정팀 키움과 경기에서 시포를 맡아 장녀 하진 양의 시구를 직접 받았다. 차녀 하은 양은 시타를 했다.

은퇴식엔 유한준의 모교인 유신고 야구부 이성열 감독과 선수들이 찾아 자리를 빛냈다.

은퇴사를 낭독한 유한준은 그라운드를 돌며 kt 선수단, 유신고 후배들, 팬들과 하이 파이브 했다.

홈으로 돌아온 유한준은 가족들을 껴안으며 활짝 웃었다.

kt 동료들은 유한준을 헹가래 치며 은퇴를 축하했고, 유한준은 선수들과 일일이 포옹하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날 경기장에 모인 kt 팬들과 원정팀 키움 팬들은 유한준을 연호하며 그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했다.

가족들과 포옹하는 kt wiz 유한준
가족들과 포옹하는 kt wiz 유한준

kt wiz 유한준이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가족들과 포옹하고 있다. [kt wiz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유한준은 은퇴식 행사가 모두 끝난 뒤에도 경기장을 나서지 못했다.

관중들이 모두 빠져나간 그라운드에서 가족들과 마지막 기념사진을 찍었다.

kt에서 은퇴식을 한 선수는 초대 주장인 신명철을 비롯해 장성호, 이진영에 이어 4번째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15326 [프로야구] 28일 선발투수 야구 21:50 0
15325 [프로야구 중간순위] 27일 야구 21:49 0
15324 [프로야구 잠실전적] LG 5-0 삼성 야구 21:46 0
15323 최정 최정 멀티 홈런·이태양 7이닝 무실점…SSG 5연승 질주 야구 21:43 0
15322 [프로야구 창원전적] 두산 6-1 NC 야구 21:41 0
15321 [프로야구 광주전적] SSG 8-1 KIA 야구 21:38 0
15320 애플러 완봉승·푸이그 시즌 6호포…키움 4연승 질주 야구 21:35 1
15319 [프로야구 수원전적] 한화 4-0 kt 야구 21:29 1
15318 [프로야구 부산전적] 키움 8-0 롯데 야구 21:15 1
15317 프로야구 NC 손아섭, 이적 후 첫 홈런포 신고 야구 20:33 1
15316 남자 농구대표팀서 전성현 부상 하차…강상재 발탁 농구&배구 19:57 1
15315 '사우스스프링스의 여왕' 지한솔, 첫날 6언더파 선두(종합) 골프 19:26 1
15314 손흥민의 'NOS7' 신세계백화점과 손잡나…케이스스터디 입점 논의 축구 19:00 1
15313 정한밀,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연이틀 단독 선두…첫 우승 기대 골프 18:58 1
15312 복지부, 프로야구 LG와 '생명존중 희망캐치볼' 캠페인 야구 18:30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