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우진의 키움, 원태인 내세운 삼성에 완승…이병규 3타점

스포츠뉴스

안우진의 키움, 원태인 내세운 삼성에 완승…이병규 3타점

링크탑 0 10 06.23 21:21
안우진
안우진 '계속되는 무실점'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3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쏠(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6회말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이 무실점 역투를 이어가고 있다. 2022.6.23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종 에이스 안우진을 앞세운 키움 히어로즈가 원태인을 내세운 삼성 라이온즈를 누르고 3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 방문 경기에서 6-1로 완승했다.

2위 키움은 이날 우천으로 경기를 치르지 않은 1위 SSG 랜더스를 2경기 차로 추격했다. 삼성은 3연패에 빠졌다.

키움은 1회 김준완의 중전 안타와 김휘집의 사구로 만든 무사 1, 2루 기회에서 이정후가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키움은 원태인의 호투에 막히며 5회까지 아슬아슬한 한 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키움은 6회 타선이 폭발하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김혜성, 송성문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전병우가 희생번트에 성공했고, 이지영의 자동 고의 4구로 만루를 채웠다.

이후 올해 처음으로 1군 무대를 밟은 이병규가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타점 적시 3루타를 터뜨렸다.

이병규는 프로 데뷔 후 첫 안타를 가장 중요한 순간에 생산했다.

키움은 대타 이용규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은 뒤 김준완의 유격수 땅볼 때 3루 주자 이병규가 홈을 밟으면서 5-0으로 달아났다.

7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키움 선발 안우진은 8회 첫 실점 했다.

선두 타자 송준석에게 우전 안타, 이해승에게 투수 앞 땅볼 진루타, 김호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3루 위기에 놓인 뒤 김현준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줬다.

키움은 김재웅을 구원 투입했지만, 상대 팀 김재성에게 우전 안타를 내줘 만루가 됐다.

김재웅은 상대 팀 핵심 타자 호세 피렐라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유도해 최대 위기를 빠져나왔다.

안우진은 7⅓이닝을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막으며 시즌 8승(4패)째를 거머쥐었다.

이병규는 3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데뷔 후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17001 kt wiz 날벼락…강백호, 주루 중 햄스트링 부상 kt 강백호, 햄스트링 부분 파열 진단…복귀까지 6주 소요 야구 16:17 0
17000 여자 유로 2022 경기 열릴 올드 트래퍼드 여자 유로 2022 티켓 50만장 매진…사상 최다 관중 예약 축구 16:09 0
16999 SSG 랜더스 핵심 타자 최정 최정 "반등 성공한 내 친구 박병호…베테랑에게 희망 안겼다" 야구 16:15 0
16998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 전반기도 안 끝났는데…키움 이정후, 벌써 고의4구 11개 야구 16:07 0
16997 황중곤의 드라이버 티샷.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보인다…3R 3타차 선두 골프 15:49 0
16996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다저스 에이스에 당했다…이틀 연속 무안타 야구 14:28 0
16995 인터뷰하는 한화 장민재 '암흑기 산증인' 한화 장민재 "아직 포기하지 않았다" 야구 13:56 0
16994 PGA투어, LIV 골프 합류 선수 7명 추가 징계 골프 13:37 1
16993 오타니, 500번째 '타자 출전' 경기서 111번째 홈런 야구 12:28 1
16992 월드컵서 만날 벤탄쿠르의 경고…"손흥민에게 조심하라고 했다" 축구 12:10 1
16991 홍원기 키움 감독 "애플러, 다음 주 복귀…정상 선발 등판" 야구 12:16 1
16990 세인트루이스 에러나도, 개인 두 번째 사이클링 히트 야구 12:16 1
16989 박효준, 대수비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 1볼넷 야구 11:56 1
16988 네덜란드 여자축구 전설 "35년 전 협회 유명인사로부터 성폭행" 축구 11:20 1
16987 KBO, 동두천 보산초교에서 '찾아가는 티볼 교실' 야구 11:21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